콘텐츠로 바로가기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본문시작

‘농촌 마을 대폭 변신 꾀한다’

  • 조회수 : 117
  • 작성자 : 기획실
  • 작성일 : 2021-02-22
  • 문의처 : 063-320-2226



지난해 정천마을에 이어 올해 무주읍 전도마을공모 도전


무주군이 노후불량 주택과 마을 생활여건이 취약한 관내 마을을 대상으로 대폭 변신을 꾀한다.

 

무주군에 따르면 지난해 농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에 선정됐던 안성면 정천마을에 이어 올해 무주읍 전도마을 대상으로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공모에 도전장을 냈다.

 

18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사위원이 참여한 가운데 2차 대면평가를 마쳐 오는 3월 중 최종 공모사업 선정을 기대하고 있다. 평가에는 이무상 건설과장과 전도마을 이종대 추진위원장이 참여했다.

 

이 마을의 경우 지난해 공모사업 대상지로 1차 선정된 바 있어 최종 선정에 밝은 전망을 던져주고 있다.

 

향후 전도마을이 농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지로 최종 선정되면 슬레이트 지붕정비와 노후주택 수리, 마을환경 개선과 휴먼 케어 사업을 활발히 진행할 수 있다.

 

17억 원이 투입될 전도마을 취약지역생활여건 개조사업의 경우 국가 최종 공모에 선정되면 국비 70% 확보가 가능하게 돼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 마을은 79가구, 168명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3월 무주군 안성면 덕산리 정천마을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공모한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에 최종 선정되면서 사업 추진에 가속을 밟고 있다.

 

오는 2022년까지 국비 106,000여만 원 등 총 149,0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실시설계 수립 및 승인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오는 7월중 첫 삽을 뜰 계획이다. 슬레이트 지붕 정비 등 집수리 지원, 마을회관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도마을까지 공모에 선정될 경우 이들 마을들은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을 통해 마을 환경이 완전히 변모될 것으로 보인다.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취약계층 비율이 높고 주거환경이 열악해 안전 및 생활 인프라가 전반적으로 취약한 지역의 주민들이 최소한의 삶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생활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된다. 무주 안성면 정천마을은 59세대 97명이 거주하고 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수십년간 주민들이 거주하면서 불편을 가져온 슬레이트 지붕을 철거하고 주택 성능 개선을 통해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되는 사업이다라며 정천마을과 함께 무주읍 전도마을도 최종 선정 돼 보다 폭넓은 정주여건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담당부서 :
기획실 홍보
연락처 :
063-320-2721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