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본문시작

무주에서 공예(工藝)의 숨결을 느끼다!

  • 조회수 : 41
  • 작성자 : 기획실
  • 작성일 : 2021-05-12
  • 문의처 : 063-320-2721




최북미술관 특별전(~5.30.) 마련


무주최북미술관이 특별전 공예(工藝)의 숨결을 마련했다. 오는 30()까지 열리는 전시회는 무주전통공예 공방 입주 작가 7명의 작품들을 전시하는 자리로,

 

보석화 공방의 김기철 화백(한국화 명인)의 석채화를 비롯해 진묵도예의 김상곤 작가(우수기술숙련자), 지평요도예의 남상수 작가, 다현재의 박선율 작가, 화강도예의 윤숙 작가(도예가, 설치조각가)의 도예작품, 그리고 오산공방 소순수 작가(충북명인), 동곡 국악기 허희철 작가(무형문화제 제19호 악기장 이수자)의 국악기 작품 등 30여 점이 전시된다.

 

김기철 화백은 최북을 비롯한 유관순, 안창호 등 위인들의 모습을 천연 돌가루로 정교하게 표현해 탄성을 유발하고 있으며 김상곤 작가의 금태진사다완’, ‘진사요변대병등은 부드럽게 이어지는 곡선미와 오묘하게 느껴지는 색감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남상수 작가의 차반’, ‘분청지통’, ‘재유각호등은 자연미와 질감을 살린 색감과 형태가 매력적이다. 다양한 입체감을 느낄 수 있는 박선율 작가의 작품들은 재질을 가늠하기 힘든 색채 표현이 신선하다. 윤숙 작가의 그리움’, ‘2월의 나무등의 작품에서 보이는 절제미는 보는 이의 상상력을 자극하게 만든다.

 

소순수 명인의 교방고’, ‘좌고’, ‘대형장구’, 허희철 작가의 산조아쟁’, ‘거문고’, ‘산조가야금등의 국악기들은 그 소리가 궁금하리만큼 전통 기법으로 정교하게 제작돼 눈길을 끈다.

 

무주최북미술관 양정은 학예사는 무주에 둥지를 틀고 작품 활동을 하시는 작가들인 만큼 이번 전시회에 특별한 공을 들였다라며 자연이 아름다운 무주와 어우러진 공예의 숨결을 느껴보시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무주군에 따르면 최북미술관 특별전 공예(工藝)의 숨결2층 기획전시실에서 무료로 관람(09:00~18:00 / 입장은 17:30까지 / 월요일 휴관)이 가능하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무주군은 전시실 내 수시 소독과 환기를 진행하고 있으며 입장 시 발열 및 마스크 착용 여부 확인, 출입자 명부 작성, 관람 시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준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편, 무주군은 지난 2012년 전통산업 발전을 도모할 목적으로 연면적 3,267규모(지상 2/ 숙소 포함 8개 공방)의 무주전통공예 공방을 마련해 입주 작가들을 지원해 오고 있다. 그간 6명의 작가들이 이곳을 거쳐 갔으며 현재 7명이 입주해 있다. //




담당부서 :
기획실 홍보
연락처 :
063-320-2721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