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본문시작

잇단 공모 선정으로 활력 충전!

  • 조회수 : 28
  • 작성자 : 기획실
  • 작성일 : 2021-11-22
  • 문의처 : 063-320-2721


농산물 상품화 기반구축사업 8억 원 등 총 104천여만 원 규모


무주군이 농산물 상품화기반 구축 사업을 비롯해 농촌일자리플러스센터 구축 사업”, “생생마을 플러스사업등의 전라북도 공모에 선정돼 10억여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총 사업비 8억여 원이 투입되는 농산물 상품화기반 구축 사업(시행자_구천동농협)은 농산물유통(APC) 기능 보완과 소규모 상품화 시설 구축, 공동선별과 출하를 확대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농산물 상품성 향상과 시장교섭력 제고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를 하고 있다.

 

무주군은 설천면 산지유통센터에 수박과 포도(샤인머스켓) 집하장 및 선별장을 신축해 해당 품목 재배 농가의 유통비를 크게 절감시킬 계획이다.

 

농촌일자리플러스센터 구축 사업(시행자_무주군농어촌종합지원센터)에는 도비 11천만 원을 포함해 총 22천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으로 농 · 식품, 유통 · 가공, 6차 산업, 농촌관광, 문화 · 예술, 유관기관 등과 연계한 일자리사업이 추진된다.

 

이를 기반으로 무주군은 ‘22년에도 농촌 활력 분야에서 일자리를 창출 · 발굴하는 일자리 중간지원조직 거점 구축사업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무주군에 따르면 올해는 이 사업을 통해 100여 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했으며 서울시 농촌일손지원 사업 추진 기관인 푸마시와도 업무협약을 체결해 도시민들의 일자리와 농촌 일손 부족문제를 해소하는데 기여했다.


이외에도 지역 내 일자리 수요 · 현황을 조사해 식품가공기능사와 제과기능사 등에 대한 직업교육 및 4대 법정의무교육을 진행했다.

 

생생마을 플러스사업은 도비 1천여만 원을 포함해 21백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것으로, 적상면 중가마을과 부남면 장안마을 주민 대상 평생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무주군은 이 사업이 도 · 농 융합상생시대에 대응하고 마을 공동체 및 도농교류 활성화를 추진하는데 꼭 필요한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이 사업들이 무주다운 무주를 만들고 군민을 행복하게 하는 기반이 되는 동시에 소득농업의 틀을 더욱 공공이 하는 동력이 될 것이라며

 

당초 목적에 맞는 사업 추진과 주민, 마을, 소득에 활력을 불어 넣는 결실을 거둘 수 있도록 농촌활력과를 중심으로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담당부서 :
기획실 홍보
연락처 :
063-320-2721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