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본문시작

가정의 달, 무주 곤충박물관 새로운 명소 부상

  • 조회수 : 71
  • 작성자 : 기획실
  • 작성일 : 2021-05-11
  • 문의처 : 063-320-2226


자연생태 체험 · 학습 · 관광 위해 설립된 제1종 전문박물관


무주 반디랜드 곤충박물관이 ‘5월 가정의 달 꼭 가볼만한 명소로 부상하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무주 반디랜드 곤충박물관은 자연생태 체험 · 학습 · 관광을 위해 설립된 1종 전문 박물관으로 반딧불이의 생태디오라마를 비롯해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국내 · 외 희귀곤충표본들을 보유하고 있다. 연면적 4,450m² 규모(지하 1, 지상 2)로 생태온실과 주위에 생태연못 등도 갖춰져 있다.

 

생태온실은 전북 최대 규모의 유리온실로서 660m²의 실내 온실에 200여종 10,000여주의 식물이 자라고 있으며 화산분화구의 형태로 디자인 돼 있다,

 

지난 5일에도 어린이날 및 개관 기념일을 맞아 무주 반디랜드 곤충박물관은 자유로이 날아다니는 나비처럼 하루빨리 코로나를 극복해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염원을 담아 나비 날리기 체험을 진행,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당일 관람객 가운데 선착순으로 총 8회 차에 거쳐 500여명과 그 가족들이 생태온실을 날아다니는 나비와 함께 하는 체험과 즐거움을 만끽하기도 했다.

 

무주 반디랜드 곤충박물관 내부는 온실 전체를 관람객이 직접 관찰할 수 있도록 관람로가 조성돼 있다.

 

또 계류형 실개천(50m)과 옹달샘, 작은 폭포 등이 조성돼 있어 관람객들의 눈을 즐겁게 해주고 있다. 온실관리시스템을 통해 운영되고 있으며, 이 생태온실에 살아있는 나비들이 나풀나풀 날아다닌다.

 

무주군 시설사업소 권태영 소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심한 우울증을 겪고 있는 관람객들이 정서를 어루 만져주는 나비를 보면서 심리적 안정과 즐거운 교감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라며 가정의 달을 맞아 살아있는 나비가 날아다니는 생태온실을 조성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라북도 대표 관광지인 반디랜드 무주곤충박물관을 방문하면 곤충 · 식물 · 물고기 등 다양한 생물들을 체험하고 관찰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




담당부서 :
기획실 홍보
연락처 :
063-320-2721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결과보기